본 자료는 메탈넷코리아에서 취재.조사.편집 자료로서 무단전제.복사하는 것은 불법입니다.
제휴.제안.질의 & 광고게재.신제품소개 및 자료문의: 월간 메탈넷코리아 편집부
자원의 전 생애 주기를 관리한다. 국가통합자원관리시스템(www.k-mfa.com)구축

국내 최초로 16개 금속자원 전(全)과정 물질흐름 분석완료
지식경제부(장관: 최중경)는 국가자원의 통합관리, 기업의 자원 관리 지원 등을 위해 주요 금속자원에 대한 전 가정 물질흐름분석(MFA: Material Flow Analysis)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국내 산업수요가 많은 16개 금속자원에 대해 원료수입, 가공, 제품생산, 사용. 축적, 수집, 재자원화, 폐기 등 자원순환 전 단계에서 물질흐름량(단위: ton)을 정량적으로 제시하였다.

16개 금속자원은 구리(Cu), 아연(Zn), 알루미늄(Al), 철(Fe), 주석(Sn), 니켈(Ni), 납(Pb), 몰리브덴(Mo), 망간(Mn), 코발트(Co), 인듐(In), 텅스텐(W), 갈륨(Ga), 마그네슘(Mg), 타이타늄(Ti), 리튬(Li)이다.

물질흐름분석을 위해 전문 연구기관인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은 2009년 3월부터 그간 수 차례 자원전문가 검증 등을 거쳐, 물질(자원)흐름을 8단계<①원료. 기초소재-②1차 가공제품-③중간제품-④최종제품-⑤사용. 축적-⑥수집-⑦재자원화-⑧폐기(매립)>로 분류하고, 단계별 흐름량을 업체로부터 직접 조사하는 방법으로 분석을 실시하였다.
이번 결과는 일본 등 다른 나라 통계보다 신뢰성 등에서 우수하다는 평가이고, 국내 최초로 자원흐름 전 단계(8단계)에서 수급량을 정확하게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일본 석유천연가스금속광물자원 기구(JOGMEC)은 2001년부터 57개 금속에 대한 대략적인 물질흐름통계를 제공 중이나, 전 단계 흐름의 정량화는 안된 상태이다.
이번 분석결과는 자원의 흐름파악, 단계별 병목요인 분석을 통해 도시광산 활성화 등 정책 수립에 많은 도움이 되고, 기업은 제품생산에 필요한 원료확보, 설비투자, 신소재 제품 출시 등을 결정시에 판단자료로 활용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지식경제부는「국가통합자원관리시스템(www.k-mfa.com)」을 구축하여 2011년 9월부터 주요 분석정보를 기업에게 온라인상으로 제공할 예정인데, 16개 금속자원별 특성(물성, 용도, 수요전망), 간이. 상세 물질흐름도, 단계별 수급량 등 주요정보이다.
단 단계별 수급량이 포함된 상세물질흐름도는 자원안보 관리측면을 감안하여 정부, 공공기관 등에만 제한적으로 배포할 예정이다.

향후 지식경제부는 2014년까지 희토류(17개), 백금족(6개) 등 45개 금속자원에 대한 물질흐름분석도 추가로 추진하여 총 61개 금속자원의 물질흐름분석을 완비할 예정이다.

1.16개 금속자원 물질흐름분석결과 주요내용
(1)자원순환율
철, 구리, 알루미늄 등 범용금속의 자원순환율은 선진국수준이나, 니켈 등 그 외 희소금속은 선진국의 50%미만이다.
자원순환율이란, 사용 후 제품 또는 공정스크랩이 재 자원화되어 국내 제조업 생산공정에 재 투입되는 비율을 말하고, 희소금속 (rare metal)이란 전 세게 매장량이 극히 제한된 금속으로 인듐, 갈륨, 희토류 등 총 56개 금속을 총칭한다.



(2) 자원 해외유출
몰리브덴, 인듐, 텅스텐 등은 국내 재 자원화 기술부족, 코발트와 갈륨 등은 정·제련 설비 부족으로 많은 자원이 해외로 유출되고 있다.

(3)경제성 제고
기술력 부족, 희수설비 미비 등으로 해외유출 되거나 폐기되는 16개 금속자원을 국내에서 재 자원화할 경우, 연간 621,600톤의 자원이 산업계에 순환되어, 연간 약 1조 6,300억 원의 천연자원 수입대체(연6%)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 문의처: 지식경제부 산업환경과 ☎ 02-2110-5131
상 호: 메탈넷코리아 매체사업부문(Metal Network Korea Company)
주 소: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 3동 212-26번지 E-Space 310호 (우편번호)152-053
문의전화번호: 02-3281-5037(代表)         팩스번호: 02-3281-0280
Copyright ⓒ 1992-2012[창립20년] Metal Network Korea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