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메탈넷코리아 News Letter
2012년 01월호(통권139호/합본220)
Metal Network Korea of Monthly Journal
등록번호: 문화 라-08507 / ISSN 1599-4643 주조.단조.열처리분야 전문매체
본 자료는 메탈넷코리아에서 취재.조사.편집 자료로서 무단전제.복사하는 것은 불법입니다.
제휴.제안.질의 & 광고게재.신제품소개 및 자료문의: 월간 메탈넷코리아 편집부
서울국제야금&주.단조&열처리산업전
내화물 산업, 2012년도 대-중소기업 ‘양극화 현상’ 뚜렷할까?

한세로재㈜ 대표이사 이병규
Hanse Refractories Co.,Ltd. C.E.O Byung-gyu Lee
1. 2012년 내화물 산업의 전망은?
근래 들어서 경기를 전망한다는 것은 상당히 어려운 일이다.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갖가지 변수가 도사리고 있어 시장 상황이 빠른 속도로 변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가운데, 종합공업 분야는 비교적 경기부침(景氣浮沈)이 심하지 않은 산업군 중 하나다. 올해(2011년) 하반기가 본 산업의 불황기였다고 할 수 있는데, 내년 역시 그 상황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결국 현재로서는 시장을 낙관적으로 볼 수 만은 없다는 것이다.
시장 규모는 대체적으로 1조 원 대로 형성될 것이다. 단일 제품으로 작은 시장은 아니지만, 본 산업에는 대규모제철소 자회사 대기업들이 진출해있다.
대기업 몇 곳을 제외하면 중소내화물회사가 접근할 수 있는 시장 규모는 상당부분 줄어들게 된다.

2. 2011년 내화물 산업서 가장 아쉬움이 남는 점은?
국내 대기업에서 대규모 투자를 하는 과정에서 국내 업체가 아닌 해외시장에 기회를 준 점에는 아쉬움이 남는다. 물론 선택의 폭은 넓어야 하지만, 국내 중소업체에는 기회조차 오지 않았다는 점에서는 상당히 안타깝다.
선택의 폭 안에 국내 중소업체를 제외시켰다는 점에 대해서는 대규모제철소를 운용하는 대기업들이 이유여하를 불문하고 모두가 심도 깊게 생각을 해볼 필요가 있다고 본다.
또한 국내 내화물 산업의 시장 점유율은 소수의 대기업에서 독식하다시피 차지하고 있다. 그러면서 대기업은 꾸준하게 성장해나가는 반면, 중소 내화물 업체는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결국 내화물 산업에서도 ‘부익부빈익빈’ 현상이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 그리고 이 같은 현실이 변화하기를 항상 고대하지만 여전히 변치 않고 있다는 점은 부정할 수 없는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

3. 2012년 내화물 산업이 가장 호황을 누릴 산업은?
내화물 산업의 수요처는 상당히 범위가 넓다. 용광로에서부터 시작해 높은 고열을 필요로 하는 곳이면 어디든 다 쓰인다고 할 수 있겠다.
제철 제강에서 내화물제의 수요는 2011년과 비슷할 것으로 보인다. 반면, 첨단산업 분야에서는 그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전기자동차에 쓰이는 2차 전지나 태양광소재를 생산하는 곳, 그리고 초 고온을 필요로 하는 하이세라믹 분야 등에서는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4. 2012년 내화물 산업의 해외 경쟁력은?
국내 중소내화물 업계의 제조기술도 이제는 세계적인 수준이라고 보고 있다. 그리고 해외 경쟁력도 충분하다고 보고 있다. 해외시장 개척에 더 기를 기울인다면 내화물 산업도 ‘수출효자’산업이 될 수 있다고 단언한다.
하지만 아직까지 국내외 수요처인 대규모 제철소 등에서는 아직도 이 같은 인식을 전혀 하지 못하고, 국내 중소내화물 제조업체 등이 충분히 제조 공급할 수 있는 내화재에 대해서도 여전히 불신하면서 수입에 의존하는 경우가 매우 많다.
이 점에 대해서는 유감을 표하는 바이다. 물론 대기업내화물제조업계는 해외진출의 기회도, 투자의 여유도 있음이 분명하다. 그러나 중소기업에는 어쩔 수 없는 여건의 한계가 있기 마련이다.
대규모 제철소 등에서 중소기업 제품을 애용하지 않으니 유관실적도 없을뿐만 아니라, 중소기업이 국내에 실적도 없는 내화재를 해외에 수출한다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다.
그러나 이제는 당사와 같은 기술력을 겸비한 중소내화물 업체들은 기술력만은 해외에서도 뒤처지지 않는다고 보고 있다. 이에 대규모 제철소 등에서는 이점을 이해하고 자신의 계열사인 대기업 내화물 회사에서만 구입하거나, 그렇지 않다면 국내 중소 내화물 업체에 기회를 주지 않고 무조건 수입에 의존하는 구태에서 벗어나야 중소 내화물 업체의 수출길이 자연히 열릴 것이다.

5. 2012년 내화물 산업의 발전을 위해 변화해야 할 사항은?
국내시장에서 대규모 제철소 납품에 대해 국내 중소기업에 대한 기회가 없는 건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중소기업에 대한 인식의 변화가 시급한 사항이다.
물론 업계 스스로가 그 인식을 바꾸려 하기 위해 기술개발에 주력한다는 전제 하에 수요자 역시 중소기업 제품은 무조건 질이 떨어진다는 고정관념의 틀에서 벗어나야 할 것으로 보인다.

6. 국내 내화물 산업의 문제점과 당면과제는?
대기업 내화물 업체가 성장하는 것은 중요하다. 하지만 중소내화물 제조업체의 성장은 더욱 중요하다.
대규모로 소비되는 범용 내화물은 대기업 내화물 회사 등에서 생산하고 상대적으로 양은 많지 않지만 특수한 품질이거나 여전히 수입에 의존해가거나 틈새시장을 가진 내화재들은 중소내화물 제조업체 등이 공급하는 공생의 체계가 필요하다. 대기업내화물 회사들이 중소기업의 영역까지 침식해 브랜드와 기업규모를 앞세워 정당치 못한 방법으로 기술력 있는 중소내화물 제조사 등이 어려움을 겪도록 영역 침범을 하는 것은 중소내화물 업계의 발전을 막고 파탄을 가져오는 국가 경쟁력 차원에서도 불행한 일이다. 내화물 업계에도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영역 조정이 매우 필요하다.
또한 내화물 품질을 시험하는 별도의 기관이 설립되거나 요업기술원 내에 내화물 관련 시험설비 등이 보강돼 중소내화물업체들의 제품개발이나 품질보증에 더욱 백업이 돼야 한다.

7. 동종업계나 정부 및 산하단체 등에 바람이 있다면?
중소내화물제조업자의 권익을 대변할 수 있는 실질적인 관련 단체의 설립이 절실히 필요한 상황이다. 현재 내화물 제조업과 관련된 단체가 있기는 하지만 대기업 중심으로 운영되고 있다는 의심은 떨칠 수가 없다.
내화물 업계에서 대기업 몇 곳을 제외하면 대부분 규모가 작은 중소기업이다. 중소내화물 제조업체 관련 단체가 결성돼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영역을 구분하고 공동구매, 공동판매 및 정보교류 등 중소내화물 제조업체들의 권익을 증진시켜야 한다.

8. 향후 귀사의 기술개발 및 경영정책 방향은?
지난 1991년 설립된 당사는 설립 이래 수입용 내화재를 국산화하며 내화물 업계에서 특수내화물 전문제조 업체로 그 이름을 알려왔다.
특히 당사는 특화된 시장에서 중소기업이 더 큰 경쟁력을 발휘할 수 있다는 데 중점을 두고 일본, 독일 등지에서 수입되는 내화재 중에서도 기술력이 필요한 내화재들을 개발하면서 수입대체를 하는 데 큰 역할을 해왔다.
특히 고순도 초고온 (99.3%, 1800도)내화단열벽돌 99BA, 고강도 내화몰탈 Tite-3000, 무수축세라믹화이바 캐스타블 Fibertap-14D, 알루미늄용탕 등에 젖거나 들러붙지 않고 마모에도 매우 강한 획기적 제품인 인산결합벽돌 PBB, 인산결합캐스타블 Sudeca-P1800은 독보적인 기술로 국내에서는 거의 유일하게 당사가 시장을 개발하거나 리드해가고 있다.
가격경쟁력을 최우선으로 하는 국내 내화물 업계에서 설립이래 오직 품질과 기술력으로 틈새시장을 공략해온 당사는 앞으로도 국내는 물론 해외까지 그 이름을 알리며 발전할 계획이다.

■ 문의: ㈜한세로재 ☎ 031-683-0636

  • 제 품 명: 휴대용 디지털 경도기
  • 모 델 명: DHT-100
  • 판매금액: 2,500,000(VAT별도)
  • 할인금액: \1,800,000원
  • 원산지: 메탈넷코리아 중국 공장

  • 제 품 명: 휴대용 디지털 경도기
  • 모 델 명: DHT-200
  • 판매금액: 3,200,000(VAT별도)
  • 할인금액: \2,800,000원
  • 원산지: 메탈넷코리아 중국 공장

  • 제 품 명: 휴대용 디지털 경도기
  • 모 델 명: DHT-300
  • 판매금액: 2,800,000(VAT별도)
  • 할인금액: \2,200,000원
  • 원산지: 메탈넷코리아 중국 공장
  • 상 호: 메탈넷코리아 매체사업부문(Metal Network Korea Company)
    주 소: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 3동 212-26번지 E-Space 310호 (우편번호)152-053
    문의전화번호: 02-3281-5037(代表)         팩스번호: 02-3281-0280
    Copyright ⓒ 1992-2012[창립20년] Metal Network Korea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