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inPage(홈)
 
오늘
월간 주단조와열처리 도움말입니다. 등록번호: 구로 라-00116 English
SNS Real Time News
  주단조&열처리 회사소개
  주단조&열처리 매체정보
  주단조&열처리 보도자료
  Metal Media Center
  주단조&열처리 기획특집
  주단조&열처리 기획특집
  주단조&열처리 기업탐방
  주단조&열처리 기술정보
  주단조&열처리 광고안내
  주단조&열처리 베너광고
  한국공업로열처리 총람
Magazine Web Link
  Marine & Ship Monthly
  Welding Korea Monthly
■ 본 사이트에 게재 된 모든 자료는 월간 주단조와열처리의 사전허가 없이 무단복제 변형되어 사용할 수 없습니다.
주단조와열처리 제휴.제안
서울국제야금&주.단조&열처리산업전
2013년 주목해야 할 신흥시장 - 바트 경제권의 부상과 대응

한국경제연구원

바트 경제권이란 태국의 화폐인 바트(Baht)화의 영향력에 따라 형성된 5개 국가의 소규모 경제권을 일컫는다. 해당 국가들은 지리적으로 근접하고 문화가 유사하며 역내 교역이 활성화되는 등 최근에 들어 경제적 관련성이 중대 되고 있다.
바트 경제권의 전세계 생산 비중은 현 1%내외 수준에 불과하지만 2008년 금융위기에도 양의 성장률을 달성하는 등 최근 견조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또한 해당 국가들은 최근 세계경제의 장기 저성장기로의 논란에도 불구하고 무역 거래증가, 외국인 투자 확대등으로 6%이상의 지속적 성장이 전망된다. 바트 경제권 지역은 현재 소비시장, 자원조달 시장으로서의 가능성이 높지 않지만 향후 중국에 이은 글로벌 생산기지로서의 성장이 기대된다.

해당지역은 총인구 2억명 이상의 인구를 보유하고 있으며, 다양한 부존자원이 존재하지만 소비력이 낮고 자원 개발 역량이 부족한 상황이다. 그러나 노동력이 풍부하고 임금이 저렴하며 거대시장인 중국과 인도에 대한 접근성이 높아 향후 생산기지로 성공할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바트 경제권 지역은 생산기지로서의 장점에도 불구하고 열악한 기업진출 환경, 영토분쟁과 내전 등 정치 및 외교적 리스크를 지닌다. 우선 각국은 사회 전반적으로 부패가 만연하며 태국을 제외하고는 기업환경이 열악하다. 또한, 도로, 철도 등 기본적 인프라 시설이 정비된 곳이 많지 않아 높은 물류비용이 발생한다. 그리고 태국과 캄보디아, 베트남은 영토분쟁, 미얀마와 태국은 반정부 시위의 위험성이 내재한다.

최근 한국은 바트 경제권 국가들과의 경제 협력이 활성화됨에 따라 수출 비중과 투자규모 모두 증가하고 있다. 특히 2008년 금융위기를 기준으로 한국의 대 바트경제권 수출 증가세가 두드러지고 있으며 수출비중 또한 상승했다. 또한 한국기업들은 제조업 생산기지 진출을 중심으로 투자를 적극 늘리는 상황이다.

바트 경제권의 잠재력을 활용하기 위해서는 정부가 바트 경제권의 부상이 한국 경제의 성장으로 이어지도록 역내 국가들과의 외교. 경제적 협력관계를 강화해야 하고, 현 단계에서 바트 경제권의 시장규모보다는 생산기지로서의 가능성을 우선 고려한 진출을 모색해야 하며, 바트 경제권 진출 여부를 결정할 때에는 우수한 임금경쟁력뿐만 아니라 취약한 인프라기반, 열악한 기반환경, 사회내 부정부패 또한 동시에 고려해야 한다.
또한 해당지역 고유의 높은 정치외교적 상황에 대한 모니터링을 통해 진출 국내 기업들의 부정적 영향을 최대한 차단해야 한다.

Ⅰ. 신흥 유망시장으로 주목받는 바트 경제권
1. 개요
바트 경제권이란 태국의 화폐인 바트(Baht)화의 영향력에 따라 형성된 5개 국가의 소규모 경제권을 일컫는다. 일반적으로 태국, 캄보디아, 미얀마, 베트남, 라오스 등 인도차이나 반도에 위치한 국가들을 바트 경제권이라 지칭한다.
해당국가들은 지리적으로 근접하고 문화가 유사하며 역내 교역이 활성화되는 등 최근에 들어 경제적 관련성이 증대되고 있다.
태국의 대중ㆍ대미 교역규모가 상대적으로 높아 역내 총교역 비중은 약 3.6%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되지만 라오스, 캄보디아, 미얀마의 경우 역내 교역 비중이 각각 61.6%, 33.0%, 28,6%에 달하고 있다.
바트 경제권은 ASEAN뿐만 아니라 ACMES(Ayeyawady-Cao Praya-Mekong Economic Strategy), CLMV(Cambodia/Lao PDR/Myanmar/Viet NAM) 등 역내 지역의 경제 협력을 형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어 향후 동반성장이 기대되는 경제지역이다.(그림1, 2 참조)

2. 바트 경제권의규모
(1) 주요지표
바트 경제권은 총 인구 2억 3천만명으로 한국의 약 4.7배, 총 면적은 약 19.4배에 이르는 규모이다. 바트 경제권 국가들 중 인구가 가장 많은 나라는 베트남으로 약 8,900만명이며 태국과 미얀마 또한 6,000만명 이상의 인구를 보유하고 있다. 5개국 중 가장 국토면적이 큰 국가는 미얀마이며, 베트남은 3,400km의 해안선을 보유하고 있다.
태국과 베트남은 제조업 중심의 산업구조를 보유하고 있으며, 캄보디아-라오스ㆍ미얀마의 주요산업은 농업, 광업, 임업 등 1차 산업이다.

(2)경제규모
바트 경제권의 전세계 생산비중은 현 1%내외 수준에 불과하지만 2000년 이후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전세계 총 생산중 바트 경제권이 차지하는 비중은 1990년 0.4%에서 2010년 0.8%로 낮지만 2000년 이후 성장세가 가파른 상황이다.
5개국의 총 1인당 GDP는 1990년 약 740달러에서 2011년 2,280달러까지 상승하였으며 IMF에 따르면 2017년 3,500달러 수준까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표 1 참조)



3. 바트 경제권의 개황
(1) 경제성장률
바트 경제권 국가들은 금융위기에도 양의 성장률을 달성하는 등 견조한 성장세를 지속했으며 향후 6% 이상의 지속적인 성장이 전망된다.
10년간의 변화를 살펴본 결과 캄보디아와 태국은 약 2배, 베트남 2,7배, 라오스 4배, 미얀마는 7배에 달하는 국내 총생산 증가를 기록하였다. IMF에 따르면 세계 경제는 선진국의 경기침체에 따라 2012년 3.3%, 2013년 3.6% 성장에 그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그러나 신흥개도국의 경우 상대적으로 견고한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되며, 그중에서도 바트경제권 국가들은 연평균 6%이상의 성장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2)물가상승률
2008년 이후 물가변동폭이 감소하고 있으나 해외자본 유입, 에너지가격 상승 등으로 물가 불안요인이 내재하고 있다.
2001~2006년과 2007~2011년 연평균 물가상승률의 경우 미얀마 23.6→14.5%, 라오스 9.7→5.1%와 달리 베트남 5.0→13.0%와 캄보디아 3.3→8.8%의 상승세를 보인다.
다만, 태국의 물가는 2001~2006년 2.7%에서 2007~2011년 2.8%로 바트경제권 국가중 가장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다.(그림 3, 4 참조)

(3)교역규모
바트 경제권 지역의 무역 거래 활성화로 2000년대 중반 이후 수출ㆍ수입액 모두 증가하는 추세이다. 5개국의 2011년 총 수출액은 3,420억 달러, 수입액은 3,540억 달러를 기록함에 따라 총무역액은 약 6,950억 달러로 전년대비 약 23% 상승하였다.
태국 4,550달러, 베트남 2,000억달러, 미얀마 180억달러, 캄보디아 160억달러, 라오스 50억달러로 태국과 베트남의 무역규모가 압도적이다. 2009년 세계 금융위기에 따른 특수성을 제외하면 바트 경제권 지역의 총무역액은 2006년 이후 두 자릿수 이상의 높은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4)외국인 직접투자규모
최근 외국인 투자규모가 확대됨에 따라 고성장의 중요한 생산요소인 자본축적이 빠르게 진행되는 모습이다.
5개국의 2010년 외국인직접투자액은 약 196.5억 달러로 전년 대비 36.4%상승했다. 국가별로 살펴보면 태국 96억 달러, 베트남 80억달러, 라오스 27억 달러, 캄보디아 7.8억 달러, 미얀마 9.1억 달러로 집계되었다.
2008년 금융위기 이후 투자 증가 속도가 둔화되는 모습이나 세계 경제가 회복되고 금융 및 자본시장이 안정될 경우 투자 유입이 빠르게 확대될 전망이다. (그림 5, 6 참조)

(5)국가별산업구조
1)태국
수출이 GDP의 약 70%를 차지하는 수출 중심구조로 제조업 생산기반이 구축되어 있으며 주요 수출품 1,2위는 컴퓨터와 자동차로 2010년 기준이다.

2)베트남
태국과 같이 적극적인 산업화 정책을 추진한 결과 제조업이 성장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으며 주요 산업은 섬유, 신발 등 경공업 분야이다. 또한 베트남은 해안선이 3,26km에 달하여 연안어업 및 양식업이 발달하였으며 브라질에 이은 세계 제2위의 커피 수출국이다.

3)미얀마ㆍ캄보디아
노동집약적 산업, 특히 봉제업 중심의 산업이 성장하고 있으며 관광업, 농업, 광업 등에서도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다.

4)라오스
천연자원 부문(광산 및 수력발전 분야)에 대한 대규모 해외투자가 이어지고 있어 자원개발 분야가 국가의 주요 성장동력으로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라오스에서 생산되는 수력전력 대부분이 태국으로 수출되어 태국 제조업 부문의 성장에 따른 라오스 전력산업의 동반 성장이 기대된다.

Ⅱ. 바트경제권의 잠재력 및 한계
1. 잠재력
(1)생산기지로서의 가능성
푸웁한 노동력과 낮은 임금 등의 장점과 더불어 거대 소비시장인 중국과 인도에 대한 높은 접근성으로 글로벌 생산기지로서의 성장이 기대된다.

1)풍부한 노동력
바트 경제권의 경제활동가능 인구는 1억 7,000만명으로 UN에 따르면 2020년 약 1억 9,000명까지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경제활동가능인구(15세이상)의 비중은 2000년 69.9%, 2010년 76.1%, 2020년 79.1%의 추세로 젊은 노동력을 보유한 지역이다.
1가구 1자년 정책으로 급속하게 인구고령화가 진행되고 있는 중국과 비교해 해당지역은 장기적으로도 노동력의 안정적인 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2)높은 임금 경쟁력
베트남의 최저임금은 중국의 약 1/3수준이며 캄보디아는 1/4, 미얀마는 1/7수준으로 중국에 비해 임금 경쟁력이 우수하다. 2011년 기준 각국의 총 최저임금(연봉기준)은 미얀마가 400달러, 캄보디아가 약 700달러로 가장 낮으며 그외 국가들도 중국과 비교시 우수한 임금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
이에 비해 중국 정부는 빈부격차 해소를 위해 최저임금 인상 정책을 적극 시행하는 등 인건비가 상승함에 따라 중국진출 기업의 비용부담이 점차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3)중국ㆍ인도시장에 대한 높은 접근성
바트경제권은 거대소비시장인 중국ㆍ인도와 국경을 접하고 있어 중국ㆍ인도를 겨냥한 생산기지로서 활용이 가능하다. 바트 경제권이 위치한 인도차이나 반도는 동아시아와 서아시아를 연결하는 주요 길목이다. 육로 이용시 미얀마, 라오스, 베트남이 중국과 직접 연결되며, 해로로는 미얀마와 태국이 인도와 베트남이 중국과 근접하다. (그림7, 8 참조)

(2)소비시장으로서의 가능성
현재 구매력은 낮지만 성장률이 높아 미래 세계 경제의 주요 소비 시장으로 부상할 가능성이 존재한다.

1)거대인구 규모
바트 경제권은 2억명 이상의 인구를 보유하고 있는 대형 소비시장이다.각국의 총 인구는 2010년 기준 라오스 620만명, 캄보디아 1,400만명, 미얀마 4,800만명, 태국 6,900만명, 베트남 8,800만명으로 총 2억 2,500만명의 인구를 보유한 소비시장이다.
UN에 따르면 향후 이 지역 인구는 2015년 2억 3,500만 명, 2020년 2억 4,300만명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2)국민소득의 빠른 증가
태국 이외의 국가들은 소비력이 낮아 중고물품거래가 활발한 상황이지만 1인당 GDP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각국의 1인당 GDP는 태국이 5,000달러 수준임에 비해 베트남과 라오스는 약 1,100달러, 캄보디아와 미얀마는 약 750달러를 기록하고 있다.(2010년 기준)
10년간의 1인당 GDP변화를 살펴본 결과 태국과 캄보디아는 약 1.5배, 베트남은 2배, 라오스는 2.5배, 미얀마는 3배가 증가하였다. (그림 9, 표 2 참조)



(3)자원 조달 시장으로서의 가능성
자원 개발 및 수송 인프라 시설이 부족하여 자원 상당수는 미개발 상태이나 다양한 부존자원의 존재가 확인되고 있다.

1)풍부한 에너지 자원
미얀마의 천연가스, 베트남의 석유 및 무연탄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천연가스는 2001년 이후 미얀마의 최대 수출 품목으로 현재 Yetagun및 Yadana가스전에서 약 12억 cf/d의 천연가스를 생산하여 태국에 수출 하고 있다.
베트남은 아시아 6대 석유생산국으로 전체 매장량은 약 32.5억배럴로 추정되며 추가 매장량에 대한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또한 베트남은 세계 무연탄의 주요 생산국으로 세계시장 점유율 13%를 차지하고 있다.

2)다양한 광물 및 산림자원 보유
베트남에는 LEC칩, 태양광, 휴대전화 등의 원자재인 보크사이트가 매장되어 있으며 미얀마에는 삼림자원이 풍부하다. 보크사이트는 베트남 매장 광물자원중 가장 많은 부존량을 가진 광물로 지금까지 확인된 매장량은 약 55억톤 규모이다.
미얀마는 전체 국토의 약 절반이 삼림지역을 중국, 인도에 이은 아시아 제3위의 산림자원 보유국이며 주요 임산자원인 티크(Teak)원목의 식림 면적은 약 64.8만 에이커에 상당한다.
태국은 시멘트ㆍ장석ㆍ석고ㆍ주석을, 라오스는 금, 동, 석고, 주석등을 주로 생산하고 있으며, 캄보디아의 경우 지난 20년간의 전쟁, 국제적 갈등, 관련 정부정책 부재 등으로 탐사 및 개발이 거의 진행되지 않은 상황이다.

3)인프라시설 확충을 위한 해외자본유치가 선행과제
수요 급증으로 원자재 가치는 지속적 상승 추이를 보이고 있어 매장 자원이 개발될 경우 해당 지역은 안정적 성장이 가능하다. 매장자원의 확보ㆍ활용을 위해서는 인프라시설 구축이 동반되어야 하며 이를 위한 해외 자본유치가 요구되는 상황이다.

2. 한계
(1)열악한 진출환경
바트 경제권은 중국과 비교 시 기업진출환경, 부패, 인프라 기반 등에서 낮은 경쟁력을 보인다.

1)부정부패 및 기업진출 환경 열악
각국은 사회 전반적으로 부패가 만연하며 태국을 제외하고는 기업환경 편의성이 낮다. 세계은행의 국가별 기업환경평가에 따르면 태국 이외 국가들은 기업 활동 환경에서 상대적 경쟁력이 낮다고 평가하고 있으며, 국제투명성기구의 부패인식지수는 바트 경제권 국가들이 사회 전반적으로 부패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표 3, 4 참조)

2)인프라 시설부족
도로, 철도 등 기본적인 인프라 시설이 정비된 곳이 많지 않아 생산기지 건설시 높은 물류비용이 발생한다. 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는 도로, 철도, 통신 등 미흡한 인프라 시설로 높은 물류 비용이 발생해 임금 경쟁력을 상쇄한다.
특히 라오스는 바트 경제권 국가 중 유일한 내륙 국가로 항구가 없어 저렴한 해운물류 대신 육상 및 항공물류에 의존해야 하는 상황이다.

(2)대뇌외 분쟁
각국은 영토분쟁, 내전 등 정치ㆍ외교적 불확실성이 높다.

1)영토분쟁
태국과 캄보디아는 프레아 비히어 사원 주변지역, 베트남은 중국과 해상에서 영토분쟁 상황에 직면해 있다.
캄보디아와 태국은 프레아 비히어 힌두교 사원 주변 약 4.6㎢의 국경 지역에서 대립중이며 2011년에는 양국 군대의 수차례 무력충돌로 수십명이 사망하였다. 국제사법재판소는 2011년 7월 새로 설정된 사원 주변 잠정 비무장지대로부터 양국 군대를 철수할 것을 명함에 따라 현재는 군대대신 경찰이 주준한 상황이다.
베트남은 남중국해 지역에서 중국등 6개국과 영유권 분쟁을 하고 있다. 1988년 베트남-중국과의 교전 이후 현재까지 무력 충돌은 발생하지 않고 있으나 남중국해의 경제적 가치로 인해 긴장상태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2)내전ㆍ시위
미얀마는 소수민족의 분리독립투쟁, 태국은 남부지역의 이슬람 분리주의자들의 시위가 발생하고 있다. 미얀마는 일본으로부터 독립 이후 시작된 미얀마 정부와 소수민족 간 분리독립분쟁 때문에 쿠테타로 인한 군사정권 수립이후 반독재투쟁으로 발전하였다.
그러나 2010년 아웅산 수지 여사의 가택연금이 해제되고 2011년 민선정부가 출범하면서 미얀마는 민주화 및 정치적 안정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태국은 말레이시아와 국경을 접하고 있는 태국 남부 4개주에서는 종교갈등으로 이슬람 분리주의자들의 폭동 및 시위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태국 국적의 남부 이슬람인들은 역사, 언어 및 생활면에서 말레이시아 문화권에 좀 더 근접하나 태국과 영국이 1909년 조약을 통해 현재 국경을 획정하게 되면서 불교(태국인)와 이슬람(남부 태국인)간의 갈등이 본격화 되었다.



Ⅲ. 한국경제와의 연관성
1. 수출비중 및 투자규모 확대
한국의 바트 경제권에 대한 수출비중과 투자 규모는 모두 증가하는 추세이다.

(1)수출비중
상호 교역이 활성화됨에 따라 한국의 바트 경제권 수출비중 또한 상승했다.
한국의 바트 경제권 수출이 증가하여 한국의 총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 또한 2001년 2.6%에서 2011년 4.2%로 증가하였으며, 2012년 8월까지 4.5%를 기록하였다. 수입액 역시 증가하고 있으나 한국 총수입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수준에 그친다.
주요 수출 품목은 태국과 베트남에 철강ㆍ자동차부품ㆍ반도체, 미얀마 건설광산 기계류, 캄보디아 편직류, 라오스 중고자동차 등이며 각국에서 목재류, 의류, 농수산품 등을 주로 수입한다.

(2)주요국ㆍ경제권 수출 증가율 비교
2008년 금융위기를 기준으로 비교시 한국의 바트경제권에 대한 수출 증가세가 두르러진다. 한국의 바트경제권 연평균 수출 증가율은 2001~2007년 15.0%에서 2008~2011년 20.8%로 증가하였다.
주요수출지역인 대중국 수출증가세가 23.7%에서 13.1%로 둔화되고 EU지역은 13.3%에서 -0.1%로 감소한 상황과 비교했을 때 상대적으로 바트 경제권은 금융위기의 영향이 낮았던 것으로 판단된다. (그림10, 11 참조)

(3)투자현황
한국기업들은 제조업 생산기지 건설을 주 목적으로 투자하고 있으며 특히 베트남의 투자규모가 확대되고 있다. 한국 기업들의 주요 투자분야를 살펴보면 태국과 베트남은 제조업, 캄보디아는 부동산 및 임대업, 라오스는 건설업, 미얀마는 광업 중심으로 진출했다.
최근 삼성전자ㆍ포스코ㆍ두산중공업 등 대기업의 생산공장 건설로 인해 베트남에 대한 투자규모(약 78억달러)가 확대되는 상황이다. (표5, 6 참조)

Ⅳ. 시사점
1. 정부는 바트 경제권의 부상이 한국 경제의 성장으로 이어지도록 역내 국가들과의 외교ㆍ경제적 협력관계를 강화해야 한다.
바트 경제권 각국의 개방ㆍ개혁조치가 활발해지면서 최근 해외 기업들의 진출이 활발해짐에 따라 해당 지역의 성장 속도가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미얀마의 경우 장기간의 군부 통치에서 벗어나 민주정부가 출범하면서 미국 등 선진국의 경제 제재 조치가 해제된 상황이다.
정부는 바트 경제권 부상의 기회를 활용하기 위해서 각 국과 협력 관계를 한층 강화하기 위한 지속적 노력이 요구된다. 바트 경제권 국가들은 한국의 지난 개발ㆍ발전 경험에 대한 관심이 높아 우호적 협력 관계를 구축ㆍ지속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2. 현 단계에서는 바트 경제권의 시장 규모보다는 생산기지로서의 가능성을 우선 고려한 진출 모색이 요구된다.
이 지역은 중국과 인도 시장의 접근성이 높고 임금경쟁력이 우수하여 중국에 이어 향후 글로벌 생산기지로서의 성장 가능성이 높다.
특히 최근 중국 정부의 최저임금인상정책, 자국 기업에 유리한 행정제도, 노동자의 높은 이직률 등으로 생산기지 이전을 검토하는 글로벌 기업들이 증가하는 추세이다.

3. 바트 경제권 진출 여부를 결정할 때는 우수한 임금경쟁력뿐만 아니라 취약한 인프라기반, 열악한 기업환경, 사회내 부정부패 또한 동시에 고려해야 한다.
태국을 제외하면 철도, 도로, 전력 및 통신 시설 등이 부족하여 생산기지 건설시 높은 물류비용이 발생하며, 사회 전반적으로 부정부패가 만연하여 사업등록, 세제, 투자자 보호 등 기업환경 또한 타국에 비해 우수한 편이 아니다.
또한 해당국가 진출 여부를 결정할 때 저렴한 임금 뿐만 아니라 근로자들의 임금대비 생산력도 검토해야 하는 상황이다. 하지만 최근 각 국 정부가 인프라 구축을 위해 해외자본 유치에 적극적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역으로 국내 인프라 기업들에게 사업진출 기회로 작용할 수도 있다.

4. 해당지역 고유의 높은 정치ㆍ외교적 상황에 대한 모니터링을 통해 진출 국내 기업들의 부정적 영향을 최대한 차단해야 한다.
바트 경제권 국가들 간에는 역사적, 정치적, 인종적, 종교적 요인으로 인해 국경지역분쟁, 내전, 쿠테타 등의 리스크에 노출되어 있다. 따라서 해당 국가에 진출하고자 하는 기업에게는 최근 동향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 노력이 요구된다.

■ 문의처: 한국경제연구원 ☎ 02-2072-6293
  • Copyright ⓒ 월간 [주단조와열처리]
  • 인천국제용접&절단&레이저설비산업전시회
    금속포탈메탈넷코리아 상 호: 메탈넷코리아 매체사업부(Metal Network Korea Company)
    주 소: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 3동 212-26번지 E-Space 310호 (우편번호)152-789
    문의전화번호: 02-3281-5037(代表)         팩스번호: 02-3281-0280
    Copyright ⓒ 1992-2016[창립24년] Metal Network Korea Company.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